태어난대로 세월을 담고 있는 구조물과 
생기를 불어넣어 줄 빛, 푸르름
무엇을 얹어도 흡수하여 안아주는 공간, 
카페요호입니다.

카페요호의 공간을 채우는 문화예술은 
사람과 소통하는 통로입니다. 
각자의 해석에 따라 
다른 의미와 경험을 만들고, 
결국 이 공간은 예술을 
만들어내며 해석하는 사람으로 완성합니다.

문화예술을 통해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작고 큰 울림.
전시, 공연뿐 아니라 공간안에서 이루어 질 수 있는
모든 방식에 제한을 두지 않습니다.


커피는 어둠처럼 검고,
재즈는 선율처럼 따뜻했다.
내가 그 조그만 세계를 음미할 때
풍경은 나를 축복했다.

무라카미하루키



카페요호는 365일, 모든 날 
아침 8시부터 밤 11시까지 열려있습니다.

8R8A4581

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

Shopping Cart